선거관리위원회
작년, 영국의 사전출판사 콜린스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가짜뉴스(FAKE NEWS)! 설마 가짜뉴스에 속는 사람도 있나? 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뉴스의 형식을 빌리고 있는 만큼, 팩트와 혼동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답니다. 선거철이면 특히 더 자주 접하게 되는 가짜뉴스의 위험성, 실제 미국에서 벌어진 ‘피자 게이트’ 사건을 통해 알아볼까요?

커버스토리

세계속 선거

작년, 영국의 사전출판사 콜린스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가짜뉴스(FAKE NEWS)! 설마 가짜뉴스에 속는 사람도 있나? 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뉴스의 형식을 빌리고 있는 만큼, 팩트와 혼동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답니다. 선거철이면 특히 더 자주 접하게 되는 가짜뉴스의 위험성, 실제 미국에서 벌어진 ‘피자 게이트’ 사건을 통해 알아볼까요?

작년, 영국의 사전출판사 콜린스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 가짜뉴스(FAKE NEWS)! 설마 가짜뉴스에 속는 사람도 있나? 라고 생각하실지 몰라도 뉴스의 형식을 빌리고 있는 만큼, 팩트와 혼동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답니다. 선거철이면 특히 더 자주 접하게 되는 가짜뉴스의 위험성, 실제 미국에서 벌어진 ‘피자 게이트’ 사건을 통해 알아볼까요?
영화 <흥부>를 통해 깨달은 민주주의

커버스토리

영화와 선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흥부전을 새롭게 재해석해 꾸준히 관객들을 모으고 있는 영화, 흥부! 사극이면서도 현대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다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것이 특징인데요, 그런데 이런 사극에서도 민주주의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었답니다. 영화 흥부를 통해 깨달은 민주주의,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영화 <흥부>를 통해 깨달은 민주주의
[미술과 선거] 미술을 사랑했던 해외정치가, 처칠과 아이젠하워

커버스토리

미술과 선거

이름만 들어도 얼굴은 물론, 그들이 남긴 활약까지 기억나는 해외의 유명 정치가들, 처질, 아이젠하워,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미술을 사랑해 직접 그림을 그리기까지 한다는 점인데요, 특히 처칠은 실력이 아마추어 수준을 벗어났다고도 하죠. 군중 앞에서는...

[미술과 선거] 미술을 사랑했던 해외정치가, 처칠과 아이젠하워
투표율이 높은 나라, 호주

커버스토리

세계속 선거

투표율이 90%가 넘는다? 호주는 대부분의 선거가 90%이상의 투표율을 보입니다.그 이유는 바로 의무투표제도(compulsory voting system)! 18세 이상의 국민이 합당한 사유 없이 투표에 불참하면 벌금을 내야 하기 때문이에요. 게다가 기한 내에 벌금을 내지 않으면 금액이 더 늘어나고, 법정비용까지 추가되어 극단적인 경우에는 감옥에 갈 수도 있답니다.

투표율이 높은 나라, 호주
영화 속 대통령 실존 인물 편

커버스토리

영화속 선거

교과서로 배우면 어려운 역사와 정치. 하지만 소설이나 영화 등으로 접하면 이해하기도 쉽고, 심지어 친근감까지 느껴지는 경우가 많죠? 특히나 영화는 만들어지는 시기에 따라 동일한 사건이나 인물에 대한 해석이 달라지는데요, 극적 재미를 위해 숨겨진 이야기들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대통령들을 만나볼까요?

영화 속 대통령 실존 인물 편
  • 깨알영상 공모제
  • 예비후보자 등록현황
  • 제11기 민주시민정치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 온라인투표시스템 중지안내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위반사례 예시집
  • 자두와 함께하는 기부행위 상시제한 안내
  • 똑똑한 선거법 알리미
  • 선거법알리미 수신동의
  • TV토론 아카데미
선거관리위원회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

-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 바로가기 -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